본문 바로가기

알림마당

보도자료

미래형자동차 출력 측정방법 국제기준 마련
안전기준국제화센터 2020-07-07 11:05:07 조회 81

배포일시 : 2020.6.30.(화) / 총 3매(본문 2매)

담당부서: 안전기준국제화센터

담당자: 센터장 이현우(031-630-5800), 책임연구원 최동석(031-630-5803)

보도일시: 즉시 보도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미래형자동차 출력 측정방법 국제기준 마련


- UN국제기준조화기구 산하 오염 및 에너지 전문분과 제81차 회의서 채택 -


한국교통안전공단(이사장 권병윤)은 지난 611UN국제기준조화기구(WP.29) 산하 오염 및 에너지 분과에서 우리나라가 제안한 친환경 미래형자동차의 출력 측정방법이 국제기준으로 채택되었다고 밝혔다.

지난 2014UN국제기준조화기구(WP.29) 산하 오염 및 에너지 분과에 소속된 EVE(전기자동차 성능분야 전문가기술그룹)에 처음으로 개념을 제안하고, 6년간의 활동을 통해 검증 및 보완을 마쳤다.

이 방법은 국토교통부로부터 국제기준조화 전담기관으로 지정된 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에서 안전기준 국제조화사업*을 통하여 개발되었다.

* 자동차안전기준의 국제기준 조화를 위한 기준 연구 및 개발 사업

측정대상은 차량총중량 3.5톤 이하의 하이브리드자동차(내연기관+구동모터)와 전기자동차(두 개 이상의 구동모터)이며, 차대동력계 또는 허브동력계로 측정할 수 있다.

측정방법으로는 구동용 배터리(에너지저장장치)로부터 엔진까지 전달되는 효율을 고려하여 측정하는 방법(TP1)과 자동차의 바퀴로부터 엔진까지 전달되는 효율을 고려하여 측정하는 방법(TP2)이 있다.

친환경 미래형자동차의 출력 측정방법 도입을 통해 소비자는 복잡한 구조의 자동차 동력성능을 보다 쉽게 인지할 수 있으며, 업계에서는 전동화 된 자동차 동력성능 개발에 도움을 줄 수 있다.

공단 류도정 자동차안전연구원장은 국제기준 제정을 통해 자동차 제원 관리의 명확성과 친환경 미래형자동차 보급 활성화 기반 마련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히며,

향후 국제기준 확정 시 국내기준 도입도 적극 검토하여 성능이 우수한 친환경 미래형 자동차가 확대 보급될 수 있도록 국토교통부와 협의하여 관련 기준을 정비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첨부파일

이 페이지의 만족도를 선택해주세요